메인로고

Kwon, Hye Jo

Resting Place, 80×53cm, Oil on canvas, 2020
Dancing Gypsy Woman, 48×33cm, Oil on canvas, 2020
Resting Musician, 48×33cm, Oil on canvas, 2020
Joy Riding, 33×48cm, Oil on canvas, 2020
Jaswant Thada, 65×100cm, Oil on canvas, 2020
Girl crush, 117×91cm, Oil on canvas, 2020
Bibi Ka Maqbara, 160×130cm, Oil on canvas, 2020
Schloss Sanssouci, 53×33cm, Oil on canvas, 2019
The Dom, 126×70cm, Oil on canvas, 2019
The Dom, 53×33cm, Oil on canvas, 2019
The Catsle, 162×130cm, Oil on canvas, 2019
Street Portrait Painter, 33.4×21.2cm, Oil on canvas, 2019
Gold Castle, 53×33cm, Oil on canvas, 2019
Dad Parenting, 33.4×19.0cm, Oil on canvas, 2019
An Everyday Affair of Wan Chai, 48×33cm, Oil on canvas, 2019
산 지미냐노에 가면 젤라토를, 48×33cm, Oil on canvas, 2019
꿈꾸면 돼지, 19.0×33.4cm, Oil on canvas, 2019
L`Heure Bleue de Toulouse, 48×33cm, Oil on canvas, 2018
Civita di Bagnoregio, 48×33cm, Oil on canvas, 2018
ㅺㅜㅁ, 48×33cm, Oil on canvas, 2018
Soho, 48×33cm, Oil on canvas, 2018
@dusk, 100×65.1cm, Oil on canvas, 2018
비 갠 오후의 데이트, 116.8×72.7cm, Oil on canvas, 2018
Gangnam-daero, 130.3×80.3cm, Oil on canvas, 2018
일몰의 도시, 100×72.7cm, Oil on canvas, 2018
선물 같은 하루, 162.2×130.3cm, Oil on canvas, 2018
엔젤, 45.5×38cm, Oil on canvas, 2017
빨간마후라, 45.5×38cm, Oil on canvas, 2017
Low speed excitement, 116.7×80.3cm, Oil on canvas, 2017
Escape from the city, 100×72.7cm, Oil on canvas, 2017
Big air excitement, 100×72.7cm, Oil on canvas, 2017
5:30 pm, 162×130.3cm, Oil on canvas, 2017
서재, 116.7×72.7cm, Oil on canvas, 2017
혼술, 144×80cm, Oil on canvas, 2017
창밖에는, 80.3×60.6cm, Oil on canvas, 2017
양푼라면, 116.7×80.3cm, Oil on canvas, 2016
쉼, 116.7×80.3cm, Oil on canvas, 2016
homo mobilicus, 130.3×97cm, Oil on canvas, 2016
멜론을 듣다 잠들다, 162×97cm, Oil on canvas, 2016
몰입, 116.7×72.7cm, Oil on canvas, 2015
중년 남자와 할리데이비슨, 130.3×97cm, Oil on canvas, 2015
득템, 116.7×91cm, Oil on canvas, 2015

권혜조 Kwon, Hye Jo


갤러리 써포먼트 전속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권혜조 작가는 개인전 4회와 30회 이상의 그룹전을 가졌다.
대학에서 회화를 전공하고 대학원에서 판화를 전공한 그녀는 일상생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을 주요 테마로 잡는다.

또한 권혜조 작가는 여행을 자주 다니는데, 여행지에서 느낀 감정이나 순간포착을 작품으로 만들어낸다.


Up to now, Hye Jo Kwon has had four solo exhibitions and over thirty group exhibitions. She earned her BFA in painting and MFA in printmaking. The common scenery of daily life is the main theme she works around. To develop a better understanding of people’s different yet common lifestyles around the world, she often travels across the globe and captures the moment’s sensory. This collection of feelings and memories around the world serves as the main medium ween she works on her art.


개인전 및 단체전


개인전

2018 Emotional city 갤러리 써포먼트, 서울
2016 Homo Mobilicus 갤러리마노, 서울
2014 About men 가나인사아트센터, 서울
1985 청년 미술관, 서울

그룹전
2019 뭘해도 돼-지!, 갤러리 써포먼트, 서울
2018 Dream Art Fair, 여의도 시민 공원
2018 Sparkling Summer, 갤러리 써포먼트, 서울
2018 서울 모던 아트쇼, 한가람 미술관, 서울
2018 아트부산 2018, 벡스코, 부산 외 다수


Solo Exhibitions
2018 Emotional city, Gallery Suppoment,Seoul
2016 Homo Mobilicus, Mano Gallery, Seoul
2014 About Men, GANAINSA Art Center, Seoul
1985 Private Exhibition, Cheong-nyen Art Gallery, Seoul

Group Exhibition
2019 You can do anything!, Gallery supoment, Seoul
2018 Seoul International Fireworks festival Dream art fair, Seoul
2018 Sparkling Summer , Gallery Suppoment ,Seoul
2018 Seoul Modern Art Show, Hangaram Art Museum, Seoul
2018 Art Busan 2018, Bexco, Busan






  • Sparkling Summer
  • 갤러리써포먼트 여름 특별기획전
  • Jul 31 (Tue) - Aug 14 (Tue), 2018
  • Emotional City
  • 권혜조 초대전 Kwon, Hye Jo
  • Sep 11 (Tue) - Oct 1 (Mon), 2018
  • 뭘 해도 돼~지!
  • 갤러리써포먼트 신년기획전
  • Jan 18 (Fri) - Feb 13 (Wed), 2019
  • [CASA Living 9월호] 초가을에는 전시를
  • 지루했던 장마가 지나고 칙칙해진 우리네 마음을 풍요롭게 살찌워줄 새로운 전시회 소식이 한가득 도착했다. 눈길이 닿는 곳마다 호기심을 자극하는 예술이 가득한 그곳으로 지금, 발걸음할 때다.
  • [CASA Living 5월호] 권혜조의 이모셔널 시티
  • 권혜조의 이모셔널 시티까사리빙 셀렉션은 공간에 예술적 터치를 더하는 오리지널 아트를 전시하고 있다. 갤러리 써포먼트의 권혜조 작가 개인전 출품작인 ‘이모셔널 시티’의 일부 작품을 5월 말까지 공개한다.영감을 발견하는 길권혜조 작가는 새로운 작업을 시작하기 전 늘 여행을 떠난다. 길에서 만난 순간들에서 얻은 영감을 화폭으로 옮기고, 그때 발견한 에너지를 오롯이 담는다. ‘이모셔널 시티’는 여행을 작업 모토이자 자신을 위한 힐링으로 여기는 작가의 세계관을 가감 없이 드러낸다. 장엄하고 우아한 독일 북부의 슈베른 고성부터 이탈리아 토스카나 지역인 산 지미냐노 거리에서 달콤한 젤라토를 먹는 사람, 홍콩의 번화한 거리까지. 독창적인 색감과 기법으로 캔버스 위에 남긴 기록은 여유롭고 기분 좋은 느낌으로 가득하다.